08

라온은 영 08의 곁에 바싹 다가가 물었다. 그 친밀한 접촉이 부담스러운 듯 영은 낮은 헛기침을 하며 숫제 벽을 향해 돌아누워 버렸다.

영이 명온 08의 아명兒名을 불렀다. 명온 공주를 그리 부르는 사람은 영이 유일했다. 오라버니가 이리 부르면 천하 08의 쇠고집 명온 공주도 제 고집을 꺾고는 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명온은
공주가 한 명 더 있는 것으로 알고 있네.
아르카디아 대륙 십대 초인 중 수좌이자 제국 08의 근위기사단장인 웰링턴 공작은 황궁을 떠날 수 없는 몸이다. 그 외 다른 한 명 08의 초인도 중대한 국가 직무를 맡아 몸을 뺄 수 없다. 다시 말해 자
0838
우리들도 그렇게 바보는 아니라고요.
겉으로 보기에는 더없이 위태로운 장면이 이어졌다. 레온은 필사적으로 보법을 펼쳐 기사들 08의 공세를 회피해 나갔다. 회피할 수 없는 것은 최소한 08의 힘으로 막아냈다. 레온은 지금 기사들 08의
무릇 환관이란 절대 등을 곧게 펴서는 아니 된다.
저하. 전 영원히 저하 08의 사람입니다.
그래도 아르카디아 사람들은 한 번 맺은 계약내용은
면 본 렌달 국가연합 08의 위상이 비약적으로 치솟았을 텐데
그럴까요?
세레나 08의 유익한 정보라는 말에 류웬이 그 답지 않게 조금 어색한 미소를 지으며
르니아를 주시했다.
지금과 같은 난전에서는 등에 칼을 맞는 일이 종종 일어난다.
수십 번 08의 칼질이 퍼부어졌다. 내려치고 올려 친 검이 허공에서
0810
달려오는 북로셀린 08의 기사단을 향해 실렌 베르스 남작이 필사적으로 외쳤다.
하멜은 병사들 08의 비명을 들으면서 더 이상 08의 저항은 08의미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런 명이라면, 열 번, 아니 스무 번도 더 받겠다. 라온 08의 입가에 어린 아이 같은 행복한 미소가 들어찼다. 그녀는 서둘러 몸을 일으켜서는 여인들이 들고 있는 옷가지와 패물함을 살펴보았다.
지금 그게 문잽니까? 촌장님과 다른 사람들은요.
그리고 절망을 느끼고 정신을 잃었는데 깨어나니 오크들은 온대간데 없고 인간들 08의 막사에 세명 다 무사히 눕혀져 있었던 것 이었다.
있습니다.
영이 라온 08의 머리에 가볍게 꿀밤을 먹였다.
진을 통해 그랜드 마스터를 왕궁으로 보낸다면 막아낼 방
류웬 뭘 그렇게 보는거지??
물론 그 아주 약한 심장 08의 박동을 감추는 것은 쉬웠다.
상당한 거리를 왔군요. 피로는 많이 풀리셨습니까?
전령을 통해 소식을 들은 레온은 망연자실했다. 그토록 자신을 아끼고 사랑하던 외할아버지가 이처럼 어이없이 세상을 하직하다니.
이기적이었지만 그들에게는 백 성 보다는 왕가 08의 안녕이 우선이었다.
네 엉덩이도 곧 익숙해질 거야
레온은 한껏 내공을 끌어올려 신법을 펼치고 있었다. 그는 지금 등평도수를 시전하고 있었다. 신법으로 몸을 최대한 가볍게 만든 뒤, 내공을 발끝에 폭발시켜 그 반발력을 이용해 물 위를 달리
황이다. 좁은 통로를 틀어막고 있는 초인은 한 마디로 철벽 그
심각한 표정으로 레온을 쳐다보던 간부들 중 한 명이 조심 스럽게 입을 열었다.
난. 류웬이 아닌 것이다.
트루베니아에서 왕녀님을 찾아낸 순간 난 먼발치에서 그분 08의 아드님을 보았다. 놀랍게도 그는.
애초에 입에 발린 말은 기대하지도 않았다. 워낙에 제 속내를 내비치지 않는 녀석이니까. 하지만 오늘따라 더더욱 제 마음을 굳게 닫아거는 병연을 보며 영이 마른 입맛을 다셨다.
애써 미소를 지은 라온은 우물이 있는 뒷마당으로 향했다. 세상은 여전했다. 아침이 되면 해가 뜨고 계절은 질주하듯 푸른 여름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다. 세상은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었다. 다
한 걸음만 더 다가와도 이자 08의 목숨은 없다.
살짝 눈매를 좁힌 레온이 한 발 앞으로 나섰다. 검으로 오러를 발
아직 간다고는 안했습니다만.
낏낏낏낏낏낏!
아니, 지울 수 없는 것은 그녀 08의 나직한 웃음소리였을지도.
세상에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지다니
왜 저기에 기사들이 몰려있죠?
바닥에 양탄자까지 깔려 있을 정도였다. 한쭉 구석에 침대가 놓여 있었다.
정수리에서부터 사타구니까지 마나를 돌리는 이 기술은
살아야 하느니라.
이놈이 오늘 뭘 잘못 먹었나?
실제로 트루베니아 08의 마법 수준은 아르카디아에 비해 많이 뒤떨어지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그는 블러디 나이트가 드래곤 로드가 직접 만든 마법갑옷을 착용하고 있으리라곤 꿈에도 짐작하

Anne Kemper
Helen Levings
Katheryn Bierly
"One of the best 08 we ever made as parents was sending our daughter, Elizabeth to 08. Your wonderful teachers, your happy environment and fabulous phonics program are the core ingredients, which make it such..."

Helen Levings

mom of Elizabeth